DESIGN EMPAHTY

CEO

image001_1.jpg

LEE JEONG HYUN, the CEO of DESIGN EMPATHY, has six years of experience at a product design company and has a three-year history in charge of medical device design. And based on the history of co-founded our future, which is a youth political party, we have established this company to contribute to the world by attaching a value of compassion to our product design, thinking that lack of empathy is the cause of our society's loss of human performance and community collapse

EDUCATION

2002-2010
INDUSTRIAL DESIGN
HANYANG UNIVERSITY

WORK

2019 - Present
CEO / Senior Designer
DESIGN EMPATHY

2015 - 2018
General Designer
DAIWHA Corp.

2011 - 2014
Principal Designer
MOOU DESIGN

AWARD

2014 GOOD DESIGN AWARD/ WINNER
2014 IF DESIGN AWARD / GOLD
2015 IT AWARD / GRAND PRIZE
2016 IT AWARD / WINNER
2017 K-DESIGN AWARD/ GOLD

EMPATHIZM DESIGN?

process08-crop2.jpg

Design Empathy places top priority on communication and empathy among users, clients, designers, and engineers. Design Empathy is not just a meaningless, dry combination of shapes and functions, but rather gives the product functions, emotional meanings and characters, drawing empathy from both users and clients.

디자인 공감은 사용자-클라이언트-디자이너간의 소통과 공감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합니다.
디자인 공감은 단지 의미없고 무미건조한 조형과 기능의 결합이 아니라 제품에 기능-감성적 의미와 캐릭터를 부여하여 사용자와 클라이언트 모두로부터 공감을 이끌어 내고 있습니다.

The Six Values of Design Empathy
디자인공감은 6가지 가치를 지향합니다

process08-crop2.jpg

The first one is eco-friendly. 
It uses eco-friendly materials mainly and seeks efficient use of resources.

Second, I think it's important to create an emotion.

The third is the economic company.
In any process, we will reduce unnecessary waste and pursue economic feasibility 
internally as well as become a company that considers global environment and resources.

The fourth one is ego ideal realization
No matter how well you work together, there's no point in the direction 
you don't want to giving you the opportunity to show your talents and do more exciting things.

The fifth endowment donation.
A company that aims for better value, meets its own economic needs, 
but at the same time gives back a certain amount of value to society 
and uses where it needs to be.

The last six are erucational educational enterprises.
We want to be an enterprise that creates opportunities to develop and study 
its own creativity and ability.

첫번째는 친환경입니다, 
주로 친환경소재를 사용하며, 자원의 효율적인 사용을 지향합니다.

두번째는 감성적인 제품입니다.

단지 의미없고 무미건조한 조형과 기능의 결합이 아니라 
제품에 기능 - 감성적 의미와 캐릭터를 부여합니다.

세번째는 경제적인 기업입니다.
그어떤 공정에서도 불필요한 낭비를 줄이고 기업내부적으로 경제성을 추구함은 물론 
지구자원을 생각하는 기업이 되고자 합니다

네번째는 자아실현입니다.
아무리 좋은 취지로 모여서 일을 하더라도 본인 스스로 원하지 않는 방향이면 의미가 없으며
자신의 재능을 발휘하고 보다 신나는 일을 할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다섯번째는 기부(사회환원)입니다.
보다 나은 가치를 지향하는 기업으로 스스로의 경제적인 필요를 충족하는 동시에 
일정부분은 사회에 환원하여 필요한곳에 쓰이는 가치를 추구합니다

마지막 여섯번째는 교육적인 기업입니다.
스스로의 창의력이나 능력을 개발하고 공부하는 기회의 장을 마련하는 기업이되고자 합니다.

002.jpg
003.jpg
005.jpg